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Send mail

Name Search
(Comparative) study (in structure/mode/ways of pronunciation, articulation, phonetics, or whatever; that is, in differences of speaking mouth postures and resultant speaking weight/force center points) between English/foreign languages and mother tongue, for better (more practical/effective/smooth) hearing/speaking of English/foreign languages.       Copyright.   Young-Won Kim,   yw@voicespec.com
open : home | main | brd2 | Kor | book member : main II | Kor II


::: Comparative phonetics, fun facts :::


36 11 View counter   Join Member Login Admin
Name   Young-Won Kim
Subject   대마초? marijuana,              적기가/혁명동지가,      악법도 법이다??        상한 영혼을 위하여,        국가안전처

1.            시사매거진2580 박종욱 기자 : 대마초란 무엇인가??

시사매거진2580
http://www.imbc.com/broad/tv/culture/sisa2580/vod/index.html?progCode=1000845100603100000
2. 마약인가, 치료제인가 -박종욱 기자
“중독성이 없고 술이나 담배보다 해악이 적다, 합법화해야 한다”는 주장과 “환각효과가 있고, 뇌에 악영향을 미친다. 다른 마약으로 가는 관문”이라는 주장이 수십년 째 팽팽히 맞서고 있다. 우리 사회에서 대마초 흡연,소지,운반은 여전히 법적처벌과 사회적 비난이 뒤따르는 중범죄에 속한다. 그런데 지난 달 콜로라도 주가 기호용 대파초 판매를 합법화한 것을 시작으로 미국에서 대마초 합법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유럽이나 남미에서는 이미 오래된 얘기다.

이런 가운데 대마초의 의학적 효능에 주목한 의약품 개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서구에서는 대마성분을 이용한 의약품이 꾸준히 개발돼왔고, 이는 암이나 간질 환자의 치료제 로 사용되고 있다. 한의학이 발달한 중국 역시 대마초를 이용한 약물개발에 관한 특허를 수 백개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선 이런 연구가 거의 없는 실정이다. 대마초는 과연 마약일까?
치료제 등 실질적인 효용을 얻을 수 있는 길은 열어둬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

독약 (평안2)  <<  대마초 (경상2/Ch*)  <<  아편 (서울2-1)  <<  양귀비 (서울1)
대마 (황해1*)  <<  마 (경상1)  <<  hemp

*                                        양귀비  >>  opium /C2

**                                       opium  >>  poppy /mGC/abE/Ch

a hemp cigarette; hashish; marijuana.

hashish                                    (hem + p/Ch)/T                                   hemp

*                                   hashish  >>  marijuana /mGC/abE/Ch

**                                marijuana /mGC/abE  >>  "hemp cigarette" /P

bad                   (hem + p/Ch  ci + ga/Ch + rette)/GC/S/abT                   "hemp cigarette"

"medical marijuana"                     (ma + ri/Ch + jua + na/Ch)/P                   marijuana

http://www.thefreedictionary.com/dope ,  
dope                     (hem + p/Ch  ci + ga/Ch + rette)/P                     "hemp cigarette"
gage                     (hem + p/Ch  ci + ga/Ch + rette)/S                     "hemp cigarette"

*  "hemp cigarette" >> "green goddess" /mGC >> sens /mGC/Ch >> sess /mGC/abR >> "Mary Jane" /mGC/abR/Ch >> locoweed /mGC/abE >> skunk /mGC/abE/Ch

**           skunk /mGC/abE  >>  weed /P  >>  grass /P/Ch  >>  smoke /T  >>  pot /T/Ch

cannabis                            (do + [u]/Ch + pe)/GC/P/abT                             dope
ganja                                   (do + [u]/Ch + pe)/P                                  dope
marihuana                                (do + [u]/Ch + pe)/S                                dope


동/서양에서
"hemp/마"가 특정적으로 기피/혐오되는 이유는 언어적 현상?에 기인합니다.

"마"는 경상도 방언으로, 영어 hemp에 연결됩니다. 즉, hemp를 경상도 방언으로 말하려 하면, "마"로 발성되는 연유에서, "hemp/마"는 서양에서 동양으로 전래됐을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마"에서 파생된 황해도 방언이 "대마"입니다.

반면에,
"마/대마"가 아닌 "대마초"는 "양귀비/아편"에서 파생된 경상도 방언입니다. 그리고, "대마초"에서 파생되는 평안도 방언이 "독약"인 바, "대마초"가 나쁜 선입관을 줄 수 밖에 없고,
나쁜 선입관을 주는 "대마초"가 외관적으로 "양귀비/아편"가 아닌 "대마"이다라는 선입관/믿음을 일반인에게 줄 것임은 자명할 것입니다.
그러나, "대마초"와 "마/대마"는 어원 상 전혀 관계가 없는데도 말이지요.

opium이 "양귀비"에서 생긴 말이니, "opium/양귀비/아편"은 동양에서 서양으로 전래됐을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hemp에서 파생된 것이 hashish이고,
hashish에서 파생된 것이 marijuana이고,
marijuana에서 다시 "hemp cigarette"가 파생되니,
marijuana가 왜 끽연용으로 된 연유를 이해 할 수 있고,
"hemp cigarette"가 다시 "bad"로 연결되니,
marijuana가 선입관적으로 서양인에게도 나쁜 것으로 각인된 것임을 이해 할 수 있을 겁니다.

참고로, "박종욱"은 경상도 식 이름이고,
박종욱 기자의 글은 경상도 방언 투의 글/말입니다.



2.                    적기가/혁명동지가

이석기 사건을 계기로, "적기가/혁명동지가" 가사의 어원을 검토한 바,
"적기가/혁명동지가" 모두 "Happy Birthday to You" 가사에서 생겨 났음을 발견했습니다.

즉,
"Happy birthday"를,

함경도 방언 발성 제 2 자세 가슴 소리로 말하려 하면, 저절로 "민중의 기 붉은 기는"이라고 발성되고,
함경도 방언 발성 제 1-2 자세로 (즉, 홀수 발음은 1 자세로, 짝수 발음은 2 자세로) 말하려 하면, 저절로 "시체가 굳기 전에"라고 발성되고,
기타등등.

중국/전라 이중 방언에서, 전라도 방언 발성 제 1 자세로 말하려 하면, 저절로 "동만주를 내달리며"라고 발성되고,
중국/전라 이중 방언에서, 전라도 방언 발성 제 2-1 자세로 말하려 하면, 저절로 "진격하는 전사들의"라고 발성되고,
기타등등.



1. 적기가                                   (함경2)  <<  My birthday

민중의 기 붉은기는                      (함경2/Ch)  <<  Happy birthday
전사의 시체를 싼다                      (함경2/Ch)  <<  to you
시체가 굳기 전에                          (함경1-2)  <<  Happy birthday
혈조는 기발을 물들인다                    (함경1-2)  <<  to you
높이 들어라 붉은 기(깃)발을               (함경2-1)  <<  Happy birthday
그 밑에서 굳게 맹세해                     (함경2-1)  <<  Dear children
비겁한 자야 갈라면 가라               (함경/Ch 2-1)  <<  Happy birthday
우리들은 붉은 기를 지키리라           (함경/Ch 2-1)  <<  to you

2절 : 원쑤와의 혈전에서           (함경/일본/Ch1-2)  <<  Happy birthday
붉은기를 버린놈이 누구냐          (함경/일본/Ch1-2)  <<  to you
돈과 직위에 꼬임을 받은                 (함경/일본2)  <<  Happy birthday
더럽고도 비겁한 그놈들이다              (함경/일본2)  <<  to you
높이 들어라 붉은 기(깃)발을             (함경/일본1)  <<  Happy birthday
그 밑에서 굳게 맹세해                   (함경/일본1)  <<  Dear children
비겁한 자야 갈라면 가라           (함경/일본/Ch2-1)  <<  Happy birthday
우리들은 붉은 기를 지키리라       (함경/일본/Ch2-1)  <<  to you

3절 :  붉은기를 높이 들고           (일본/함경2/Ch)  <<  Happy birthday
우리는 나가(갈) 길 맹세해           (일본/함경2/Ch)  <<  to you
오너라 감옥아 단두대야              (일본/함경1/Ch)  <<  Happy birthday
이것이 고별의 노래란다              (일본/함경1/Ch)  <<  to you
높이 들어라 붉은 기발을                 (일본/함경2)  <<  Happy birthday
그 밑에서 굳게 맹세해                   (일본/함경2)  <<  Dear children
비겁한 자야 갈라면 가라                 (일본/함경1)  <<  Happy birthday
우리들은 붉은 기를 지키리라             (일본/함경1)  <<  to you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183

<赤旗の歌>                      <적기가>      
民衆の旗赤旗は                 민중의 기 붉은기는
戰士の屍をつつむ              전사의 시체를 싼다
屍(四肢)かたく冷えぬ間に      시체가 굳기 전에
血潮は旗を染めぬ              혈조는 기발을 물들인다
高く立て赤旗を                    높이 들어라 붉은 기발을
その蔭に生死せん              그 밑에서 굳게 맹세해
卑怯者去らば去れ              비겁한 자야 갈라면 가라
われらは赤旗守る              우리들은 붉은 기를 지키리라  


2절 : 원쑤와의 혈전에서
      붉은기를 버린놈이 누구냐
      돈과 직위에 꼬임을 받은
      더럽고도 비겁한 그놈들이다
      높이 들어라 붉은 기발을
      그 밑에서 굳게 맹세해
      비겁한 자야 갈라면 가라
      우리들은 붉은 기를 지키리라

3절 :  붉은기를 높이 들고
      우리는 나가길 맹세해
      오너라 감옥아 단두대야
      이것이 고별의 노래란다
      높이 들어라 붉은 기발을
      그 밑에서 굳게 맹세해
      비겁한 자야 갈라면 가라
      우리들은 붉은 기를 지키리라


http://ko.wikipedia.org/wiki/%EC%83%9D%EC%9D%BC_%EC%B6%95%ED%95%98%ED%95%A9%EB%8B%88%EB%8B%A4

Happy birthday to you
Happy birthday to you
Happy birthday Dear _____ (빈 곳은 사람의 이름) children
Happy birthday to you



2. 혁명동지가                 (중국/전라1-2)  <<  to you

동만주를 내달리며               (중국/전라1)  <<  Happy birthday
시린 장백을 넘어                (중국/전라1)  <<  to you
진격하는 전사들의             (중국/전라2-1)  <<  Happy birthday
붉은 발자욱 잊지못해          (중국/전라2-1)  <<  to you
돌아보면 부끄러운 내 생을     (중국/전라1-2)  <<  Happy birthday
그들에 비기랴마는             (중국/전라1-2)  <<  Dear children
뜨거웁게 부둥킨 동지         (중국/전라1/Ch)  <<  Happy birthday
혁명의 별은 찬란해           (중국/전라1/Ch)  <<  to you

몰아치는 미제에 맞서            (중국/전라2*)  <<  Happy birthday
분노의 심장을 달궈              (중국/전라2*)  <<  to you
변치말자 다진 맹세          (중국/전라2/Ch*)  <<  Happy birthday
너는 조국 나는 청년         (중국/전라2/Ch*)  <<  to you


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1402/h2014021715231222000.htm
http://www.yourfavoritelyrics.com/viewlyrics.php?id=193143

'동만주를 내달리며 시린 장백을 넘어/
진격하는 전사들의 붉은 발자국 잊지 못해/
돌아보면 부끄러운 내 생을 그들에 비기라마는/
뜨거웁게 부둥킨 동지, 혁명의 별은 찬란해/
몰아치는 미제 맞서 분노의 심장을 달궈/
변치 말자 다진 맹세, 너는 조국 나는 청년.'


* "백자"는 중국/전라 이중 방언에서의 전라도 식 이름.


3.                                                   악법도 법이다??


소크라테스 (함경1)  <<  "악법도 법이다" (함경/일본1-2)  <<  constitution (칸스터튜션)


소크라테스 (일본/중국)  <<  "악법도 법이다" (함경/일본2)  <<  "법률학 개론" (중국/경상2)  <<  입법

http://ko.wikipedia.org/wiki/%EC%95%85%EB%B2%95%EB%8F%84_%EB%B2%95%EC%9D%B4%EB%8B%A4
일본의 법철학자 오다카 도모오는 1930년대에 출판한 그의 책 《법철학(法哲學)》에서 실정법주의를 주장하면서 소크라테스가 독배를 든 것은 실정법을 존중하였기 때문이며, “악법도 법이므로 이를 지켜야” 한다고 썼다. 이후 이 말은 소크라테스가 한 것으로 와전되었다.

1930년대 (경상/일본2/abD) << 법철학 (경상/일본2) << "일본의 법철학자" (경상2) << 오다카 도모오 (함경/일본2/abD) << "악법도 법이다" (함경/일본2)


"사투리"라는 것을 들어 보셨을 겁니다.
전라도 사투리 "그랬당께"가 전라도 발음으로 "그렇습니다"를 말하려다가 "그랬당께"라는 소리가 난 것이지, 처음부터 "그렇습니다"가 아닌 "그랬당께"를 말하려고 한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그리고, 경상도 사투리 "그래애"가 경상도 발음으로 "그랬당께"를 말하려다가 "그래애"라는 소리가 난 것이지, 처음부터 "그랬당께"가 아닌 "그래애"를 말하려고 한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사투리"와 비슷한 것으로, 듣기 좋은 말로, "방언"이 있습니다.

"입법"에 대한 중국/경상 이중방언에서의 경상도 2 방언이 "법률학 개론"
"법률학 개론"에서 생긴 함경/일본 이중방언에서의 일본 2 방언이 "악법도 법이다"
"악법도 법이다"에서 생긴 일본/중국 이중방언에서의 일본 2 방언이 "소크라테스"

"악법도 법이다"에서 생긴 함경/일본 이중방언에서의 일본 2 방언의 일본식 발음/방언이 "오다카 도모오"
"오다카 도모오"에서 생긴 경상 2 방언이 "일본의 법철학자"
"일본의 법철학자"에서 생긴 경상/일본 이중방언에서의 일본 2 방언이 "법철학"
"법철학"에서 생긴 경상/일본 이중방언에서의 일본 2 방언의 일본식 발음/방언이 "1930년대"

실정법 (함경/일본2)  <<  악법 (제주2-1)  <<  "개 소리" (평안2)  <<  농답 (서울2)  <<  joke

"악법도 법이다"에 관련하여 떠도는 이야기들이 어떻게 생겨 났나 대충 이해가 가십니까??



4.                               ‘상한 영혼을 위하여’ ----------- 채정은/장광수


고정희. 장광수, 채정은 등은 모두 경상도식 이름입니다.

‘상한 영혼을 위하여’는 해당 천자문의 귀절에서 생긴 (돌연? 변이) 것으로, 이를 문법적으로 분석하려는 것은 무리입니다.

즉,
"천자문"을 경상도 제 1 발성으로 말하려면, 저절로 ‘상한 영혼을 위하여’라고 변형 발음되고,
"하늘천 따지 검을현 누루황"을 경상도 제 1 발성으로 말하려면, 저절로 ‘상한 갈대라도 하늘 아래선’이라고 변형 발음되고,
"집우 집주 넓을홍 거칠황"을 경상도 제 1 발성으로 말하려면, 저절로 ‘한 계절 넉넉히 흔들거리니’라고 변형 발음되고,

기타등등


상한 영혼을 위하여 ------------------------(경상1) ------- 천자문
고정희(1948~1991)

상한 갈대라도 하늘 아래선 ------------------------------- 하늘천 따지 검을현 누루황 天地玄黃
한 계절 넉넉히 흔들거리니 ------------------------------- 집우 집주 넓을홍 거칠황 宇宙洪荒
뿌리 깊으면야 -------------------------------------------- 날일 달월 찰영 기울측 日月盈仄
밑둥 잘리어도 새순은 돋거니 ----------------------------- 별진 잘숙 벌릴렬 베풀장 辰宿列張
충분히 흔들리자 상한 영혼이여. -------------------------- 찰한 올래 더울서 갈왕 寒來暑往
충분히 흔들리며 고통에게로 가자. ------------------------ 가을추 거둘수 겨울동 감출장 秋收冬藏

뿌리 없이 흔들리는 부평초 잎이라도 --------------------- 윤달윤 남을여 이룰성 해세 閏餘成歲
물 고이면 꽃은 피거니 ----------------------------------- 법측률 법측려 고를조 볕양 律呂調陽
이 세상 어디서나 개울은 흐르고 ------------------------- 구름운 오를등 이를치 비우 雲騰致雨
이 세상 어디서나 등불은 켜지듯 ------------------------- 이슬로 맺을결 할위 서리상 露結爲霜
가자, 고통이여 살 맞대고 가자. -------------------------- 쇠금 날생 빛날려 물수 金生麗水
외롭기로 작정하면 어디를 못 가랴. ---------------------- 구슬옥 날출 메곤 메강 玉出崑崗
가기로 목숨 걸면 지는 해가 문제랴. --------------------- 칼검 이를호 클거 집궐 劒號巨闕

고통과 설움의 땅 훨훨 지나서 --------------------------- 구슬주 일컬을칭 밤야 빛광 珠稱夜光
뿌리 깊은 벌판에 서자. ---------------------------------- 과실과 보배진 오얏리 벗내 果珍李柰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 ----------------------------- 나물채 무거울중 겨자개 생강강 菜重芥薑
영원한 눈물이란 없느니라. ------------------------------- 바다해 짤함 물하 맑을담 海酉咸河淡
영원한 비탄이란 없느니라. ------------------------------- 비늘린 잠길잠 깃우 날개상 鱗潛羽翔
캄캄한 밤이라도 하늘 아래선 ---------------------------- 용용 스승사 불화 임금제 龍師火帝
마주 잡을 손 하나 오고 있거니. ------------------------- 새조 벼슬관 사람인 임금황 鳥官人皇
<시집 ‘이 시대의 아벨’(1983년)>

이 시대의 아벨 ------------------------ (경상2) -------- 시선

-------

《참고 59》고정희의 ‘상한 영혼을 위하여’에 대해 등록일 2014.02.21.
작성자 장광수 조회수 4
[어떤 학생의 질문]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과 그 아래의 “영원한 눈물이란 없느니라.”의 연결이 이해가 안 갑니다.

[국어원의 답변]
문학적 표현은 함축적 의미를 나타내므로, 그 의미를 간단하게 해석하기가 어렵습니다. 해당 시와 시인에 대한 자료들을 찾아 살펴보시면, 문의하신 바를 파악하시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상한 영혼을 위하여
고정희(1948~1991)

상한 갈대라도 하늘 아래선
한 계절 넉넉히 흔들거리니
뿌리 깊으면야
밑둥 잘리어도 새순은 돋거니
충분히 흔들리자 상한 영혼이여.
충분히 흔들리며 고통에게로 가자.

뿌리 없이 흔들리는 부평초 잎이라도
물 고이면 꽃은 피거니
이 세상 어디서나 개울은 흐르고
이 세상 어디서나 등불은 켜지듯
가자, 고통이여 살 맞대고 가자.
외롭기로 작정하면 어디를 못 가랴.
가기로 목숨 걸면 지는 해가 문제랴.

고통과 설움의 땅 훨훨 지나서
뿌리 깊은 벌판에 서자.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
영원한 눈물이란 없느니라.
영원한 비탄이란 없느니라.
캄캄한 밤이라도 하늘 아래선
마주 잡을 손 하나 오고 있거니.
<시집 ‘이 시대의 아벨’(1983년)>

=======================================

[제 의견]
1.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의 ‘불듯’은, ‘불던’에서 보듯이 용언의 활용에서 어간의 말음 ㄹ은 ㄷ 앞에서는 탈락하지 않으므로, ‘불 듯[불(어간)+ㄹ(관형사형 어미)+듯(의존 명사)]’이 아니라 ‘불듯[불(어간)+듯(이)(어미)]’으로 봐야 할 것입니다.

2. 3연의 공간은 (가끔씩 바람이 불어오는) ‘벌판’으로 설정되어 있네요. 그 벌판에 서서 두 팔로 바람을 막으려는 것은 1연의 “하늘 아래에서/한 계절 넉넉히 바람에 흔들리는” ‘상한 갈대’이겠지요. 기독교가 시인의 삶을 관통한 종교였다는 점(이 작품이 실려 있는 시집 제목에 들어 있는 ‘아벨’도 물론 성서에 나오는 인물입니다.)을 감안하고 다음의 내용을 참고하면, 이것은 이 작품의 시적 화자 자신을 상징하는 사물이라 하겠습니다.

●생각하는 갈대: 프랑스의 사상가 B.파스칼이 인간을 비유하여 한 말. 그의 사상을 집약적으로 표현한 ‘팡세’의 서두에서 “인간은 자연 가운데서 가장 약한 하나의 갈대에 불과하다. 그러나 그것은 생각하는 갈대이다.”라고 말하였다. 이것은 성서 가운데 ‘상한 갈대(마태오의 복음서 12:18∼22, 이사야서 42:1∼4)’에서 유래한다. 인간은 이 광대무변한 대자연 가운데 ‘한 개의 갈대’와 같이 가냘픈 존재에 지나지 않으나, 생각하는 데 따라서는 이 우주를 포옹할 수도 있는 위대성을 지니고 있다. <두산 백과사전>

‘고통과 설움, 외로움, 눈물, 비탄, 캄캄한 밤’(=바람이 불어오는 벌판)을 삶의 한 배경이나 조건으로 수용하는 한편, 그런 상황에 맞서 삶의 희망(새순, 꽃, 개울, 등불, 마주 잡을 손 하나)을 키워 나가려는 의지를 지닌 존재이지요.

3. 아래의 설명에서 보듯이, 어미 ‘-듯(이)’는 앞뒤 절의 내용이 대등한 관계에 있음을 나타냅니다.

●-듯이02「어미」((‘이다’의 어간, 용언의 어간 또는 어미 ‘-으시-’, ‘-었-’, ‘-겠-’ 뒤에 붙어)) 뒤 절의 내용이 앞 절의 내용과 거의 같음을 나타내는 연결 어미.
Ά 거대한 파도가 일듯이 사람들의 가슴에 분노가 일었다./비 온 후에 죽순이 돋듯이 여기저기에서 회사를 창립하였다./사람마다 생김새가 다르듯이 생각도 다르다./사자의 무기가 이빨이듯이 소의 무기는 뿔이란다.
●-듯02「어미」‘-듯이02’의 준말.
Ά 땀이 비 오듯 쏟아졌다./그는 물 쓰듯 돈을 쓴다./내가 전에도 말했듯 저 앤 정말 공을 잘 차./물이 깊을수록 조용하듯 사람도 아는 게 많을수록 조용하단다./물개가 물고기가 아니듯 고래도 물고기가 아니란다.

따라서,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이란 구절을 “영원한 눈물이란 없느니라./영원한 비탄이란 없느니라.”라는 시행과 대등한 의미망으로 읽어 내면 되는 것입니다.
아무리 두 팔로 바람(‘고통과 설움, 외로움, 눈물, 비탄, 캄캄한 밤’)을 막아 내려 해도 (언젠가는) 벌판에 바람이 불어오듯이, 영원히 바람이 불지 않는 벌판(‘고통과 설움, 외로움, 눈물, 비탄’이 전혀 없이 언제나 환하게 밝은 세상)도 없다는 것입니다. 유달영(柳達永) 교수의 표현을 빌리면, “사람의 일생은 기쁨과 슬픔을 경위(經緯)로 하여 짜 가는 한 조각의 비단”이라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우리가 삶의 과정에서 가끔씩 부닥칠 수밖에 없는 바람(‘고통과 설움, 외로움, 눈물, 비탄, 캄캄한 밤’)도 영원한 것은 아니니, 그런 상황에 맞서 삶의 희망을 키워 나가야 한다는 인식인 셈이지요.

--------

잘못된 문장인지, 아닌지 봐주세요-상한 영혼을 위하여 등록일 2014.02.20.
작성자 채정은 조회수 17
안녕하세요

고정희<상한 영혼을 위하여> 라는 시의 3연입니다.

고통과 설움의 땅 훨훨 지나서
뿌리 깊은 벌판에 서자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
영원한 눈물이란 없느니라
영원한 비탄이란 없느니라
캄캄한 밤이라도 하늘 아래선
마주잡을 손 하나 오고 있거니

읽던 중에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 있어서 질문 드립니다.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과 그 아래의 '영원한 눈물이란 없느니라'의 연결이 이해가 안갑니다.

앞서 국어선생님께 여쭈어봣는데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 이 부분은
바람이 고통을 상징하니까 그걸 막을 수 없다는 건

'고통은 막을 수 없으니 받아들여라'란 의미이고

'영원한 눈물은 없다'는 '그 고통이 영원하지 않다' 이런 의미로,
연결하면 ' 고통을 받아들여라, 그 고통이 영원하지는 않으니까' 이런 의미라고 하셨어요.

근데 시의 표현대로 해석하면(?)
'고통은 막을 수 없듯 고통이 영원하지 않다'
이렇게 되는데, 이거 틀린 거 아닌가요?

사전에서 '듯'은
의존명사로는 추측, 짐작의 의미가 있고
어미로는 뒤 절의 내용이 앞 절의 내용과 거의 같음을 나타내는 연결 어미라고 나오더라고요.

시에서는 어미로 쓰였는데
앞 절의 내용과 뒤 절의 내용이 역접(?)되는 것 같아서 '듯'을 쓰면 안될거 같아요.
그럼 이 부분이 잘못된 건가요?
제 생각에는 '고통을 막을 수는 없지만 그게 영원하지는 않아' 이렇게 해서
시를 '두 손으로 막아도 바람은 불지만/영원한 눈물은 없느니라/영원한 비탄은 없느니라'
이렇게 써야 맞는 말이라고 생각이 되요..ㅠㅠ 근데 써놓고 보니 어색하기도 하고.. 뭐 어떻게 이해해야할까요??
답변 제목: 문학적 표현  
작성자 온라인가나다  답변일자 2014.02.21.
안녕하십니까?
문학적 표현은 함축적 의미를 나타내므로, 그 의미를 간단하게 해석하기가 어렵습니다. 해당 시와 시인에 대한 자료들을 찾아 살펴보시면, 문의하신 바를 파악하시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5.                                                   국가안전처

국가안전처 (황해2)  <<  FIFA
국회사무처 (강원1/Ch)  <<  assembly
법제처 (제주2/Ch)  <<  검찰
법원행정처 (중국/일본2)  <<  입법부

"~처" 자가 들어간 어휘들의 어원을 살펴보니,

FEMA를 (황해1-2) 방언 발음으로 말하려 하면, FIFA로 말하게 되고,
다시 FIFA를 (황해2) 방언 발음으로 말하려 하면, "국가안전처"로 말하게 되니,
"국가안전처"는 황해도 방언으로 FIFA에서 나온 말.

강원도 방언 투로 "assembly"를 말하려 하면. 저절로 "국회사무처"라고 말하게 되고,

제주도 방언 투로 "검찰"을 말하려 하면. 저절로 "법제처"라고 말하게 되고,

중국/일본 이중방언에서 일본 방언 투로 "입법부"를 말하려 하면. 저절로 "법원행정처"라고 말하게 됩니다.

박근혜, 박정희. 박지만, 박근영 등은 황해도 식 이름이고,
박근혜 대통령은 황해도 방언을 구사

유구무언 (함경2/Ch)  <<  "common sense"

함경도 방언 투로 "common sense"를 말하려 하면. 저절로 "유구무언"이라고 말하게 됩니다.
영어가 어원인 말들이 의외로 많지요?

행정혁신처  (황해1/Ch)  <<  개각 (제주2-1)  <<  변신 (경상2)  <<  돌변 (평안2)  <<  급변 (서울1) – 변화 (서울2)

전자정부 (함경2)  <<  정부 (강원2-1)  <<  administration
행정자치부 (함경2)  <<  행정부 (전라2)  <<  정부
정부3,0 (중국/일본2/Ch)  <<  government
인사혁신처 (평안1)  <<  내각혁신 (경상2-1)  <<  혁신

국정기획수석 (함경1)  <<  수석 (황해1)  <<  청와대
정무수석 (강원2-1)  <<  정치
민정수석 (황해1)  <<  정부
홍보수석 (일본/중국)  <<  대변인
경제수석 (평안2)  <<  대통령
미래전략수석 (평안1-2)  <<  전략
교육문화수석 (평안1)  <<  교육
고용복지수석 (황해1)  <<  labor
외교안보수석 (평안/일본1)  <<  정부

국가보훈처 (황해2/Ch)  <<  상이병 (함경1/Ch)  <<  부상병 (제주2-1)  <<  경상자 (강원2)  <<  상해 (서울1) - 구타 (서울2)
식품의약품안전처 (경상1/Ch)  <<  의약품 (중국/일본2)  <<  drug
"대한민국 총무처" (함경/일본2)  <<  Japan

국민안전처 (충청2-1)  <<  국가안전처


Send this message to email View Printable version
DATE: 2014.Feb.10 - 01:57
LAST UPDATE: 2014.Aug.29 - 09:22


 Prev message How the nation name of "U.S.A." happened,                    한오백년 & Santa Lucia,            권고항로??
 Next message The Sound Of Music,  Sixteen Going On Seventeen,   Do-Re-Mi,   Edelweiss,  Climb Every Mountain, ~ ~
WriteDeleteEditReplyView Search list

36Simple view Who named 후지 산 富士山 (ふじさん)) Fujisan/ Fujiyama??               천리마 민방위 Y... 2017.Mar.06
35Simple viewthe Second Amendment,            Talmud/Quran/Bible,            the-patois, 사투리 Y... 2016.Jun.26
34Simple view니가 잘 되길 바래,           서동요,         팀장.          태백산 일본잎갈나무 벌목,          '해야 한대'와 '해야 한데' Y... 2016.Mar.01
33Simple view의식적 사고/무의식적 사고,            I Seoul U,            훈민정음,          全昶漢 전창한 & Yasukuni 靖國神社 Y... 2015.Oct.25
32Simple view** modified   >>   George H. W. Bush,   Jimmy Carter,    Bill Clinton,    George W. Bush,    Fidel Castro Y... 2015.Oct.16
31Simple viewordinal number  &  month,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            Muslim/ Catholic/Jewish, etc.  Y... 2015.Oct.09
30Simple viewBuddhism,   Christianity,   Confucianism,     & more,                   name,            question / negative Y... 2015.Jun.01
29Simple viewPlaces and why their nicknames,     Seven Wonders of the World,      Tower of Babel,         T. S. Eliot  Y... 2015.Mar.25
28Simple view'Korean Sea' or 'Sea of Japan' ??                 黃帝內經 medical book,               Democrat or Republican Y... 2015.Feb.26
27Simple viewAmerican Pie,    My Way,    Singin' In The Rain,    I Got A Woman,   Stormy Weather,    내 나이가 어때서 Y... 2015.Feb.14
26Simple viewTie a Yellow Ribbon Round the Old Oak Tree Y... 2015.Mar.26
25Simple view살짜기 옵서에 & happy birthday,         Good morning to all,      갈등,     요우커/旅行客,    소개팅,      졺/졸음 Y... 2015.Jan.15
24Simple view진보당 해산 결정,       애쓰셨습니다,      처용가,      생과일,        홀로 아리랑 & hallelujah,           언어와 매체 Y... 2014.Dec.19
23Simple viewHallelujah (versions) & 목포의 눈물,     Merry Christmas Y... 2016.Jun.13
22Simple view입학사정관,        지속 가능한 성장.               Occurring principle of sentences,       and so on and so forth Y... 2014.Oct.14
21Simple view김기춘 비서실장,              Muhammad & Jesus Christ,               If Hamlet was really written by Marlowe Y... 2014.Jun.29
20Simple viewHow the nation name of "U.S.A." happened,                    한오백년 & Santa Lucia,            권고항로?? Y... 2014.Mar.17
19Now reading대마초? marijuana,              적기가/혁명동지가,      악법도 법이다??        상한 영혼을 위하여,        국가안전처 Y... 2014.Feb.10
18Simple viewThe Sound Of Music,  Sixteen Going On Seventeen,   Do-Re-Mi,   Edelweiss,  Climb Every Mountain, ~ ~  Y... 2013.Dec.26
17Simple view'고향의 봄',   '정지용 - 향수(鄕愁)'          "아리랑"은 어떻게 생겨났나?                  일본/닙뽄/Japan의 어원은? Y... 2013.Jul.15
16Simple viewAuld lang syne,       The last rose of summer,    The Minstrel Boy,     Scarborough Fair,    Loch Lomond Y... 2013.May.15
15Simple view                                                Yankee Doodle Y... 2013.Jun.28
14Simple view'La Marseillaise'     Deutschlandlied/Schweizerpsalm     'National anthems of Austria/Sweden/Italy/Spain' Y... 2013.May.11
13Simple view            O Canada,                Netherlands/Scotland/Australia,              New Zealand Y... 2013.Jun.01
12Simple view釣魚台群島/尖閣諸島,    琉球諸島/南西諸島/薩南諸島/吐噶喇列島/沖縄諸島/慶良間諸島/先島諸島/宮古列島/八重山諸島 Y... 2013.May.05
11Simple view 'Naked Cowboy'       "열하일기"는 가짜,                                       Nelson Mandela Y... 2013.Apr.28
10Simple viewtornado,   landspout,  waterspout,   tornadogenesis,   cloud,   'Tornado Alley'   'funnel cloud'   supercell Y... 2013.Apr.24
9Simple view NSSL,   NCAR,   NSF,   lightning   'lightning rod'     HAARP                   #  'How to prevent tornado' Y... 2013.Apr.24
8Simple viewabsolute term,   intensive modifier,   adjective/noun/verb/adverb/pronoun/preposition/conjunction/  ~ Y... 2013.Apr.07
7Simple view자음동화,  두음법칙,  구개음화,  사이시옷,             'Grammar by Ben Yagoda'             ADHD,        OK Y... 2013.Feb.26
6Simple view>>                      두음법칙, Y... 2015.Oct.27
5Simple view'2013's Full Moons by Joe Rao'      'Patient discussion about enterprise/resource/push/~'     environment Y... 2013.Jan.27
4Simple view '고려대 교가'         'Adam Lanza'             'between Greek ancient city states & modern states of Europe' Y... 2012.Dec.16
3Simple viewUnited Mexican States,   수학능력시험,  조강지처,    아카라카,   입실렌티체이홉,   '서울대 교가',    '연세대 교가' Y... 2012.Nov.23
2Simple viewAve Maria, Summertime, What a Wonderful World, Amazing grace, Imagine, Oh happy day, Mission Imp- Y... 2012.Nov.21
1Simple view>>                        'o sole mio,                           미사의 종 Y... 2013.Mar.02
This is the first page. This is the last page.
Prev 1 Next
Write Reload
Add/Remove Name on search listAdd/Remove Subject on search listAdd/Remove Content on search list Return to main page


open : home | main | brd2 | Kor | book member : main II | Kor II